부동산 어플 장단점

Share
부동산 어플 장단점


만약, 주변에 조언을 받을 수 있는 지인이나 부동산 관련업 종사자가 있다면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아제 막 독립을 꿈꾸고 사회 초년생으로 발돋움 하는 사람들에게 이사란 그 무엇보다 힘들고 고민이 되는 요인중에 하나일 것입니다. 보통 지방권은 보증금 가격이 높지 않은 반면, 수도권의 경우 최소 1천만원 부터 보증금이 시작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러한 목돈이 필요한 경우, 어느 때보다도 신중하고 세심하게 알아보고 자신에게 적당한 좋은 집을 구하여야만 합니다. 얼마전, 뉴스에 떠들썩 했던 전세 사기 등을 고려 할때, 이러한, 요소들이 더욱더 부각되고 중요해 지는 분위기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좋은 주거를 구하기 앞서 그 어느때 보다도, 확실하게 알아봐야 할 부분입니다.

다방

부동산 어플 이용 추이

어플로 부동산 서비스를 이용한 국내 인구는 1,169만명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그중에서도 PC 대비 Mobile 이용자수가 소폭 높게 확인되었는데, 이는 최근 Mobile App으로 실거주자의 후기나 매물 관련 피드 등을 입체적으로 제공하고 국토교통부에서 실거래가 정보를 불러오는 등 이주자의 니즈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를 지속 출시하면서 사용자를 빠르게 유입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부동산 정보를 탐색한 이용자는 남녀 모두 40대가 15%, 12%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였으며 30대와 50대가 그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부동산 서비스 시장 내 Mobile 사용자수 추이를 살펴본 결과, 봄 가을 이사 성수기 직전 거주지를 찾는 수요에 의해 1~2월, 7~8월에 사용자 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부동산 어플 장단점

그렇다면 이사하기 전 체크해야 할 사항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가장 일반적으로 집을 알바보는 방법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현재 어플은 인터넷의 발달과 함께 이색적인 아이디어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원룸이나 오피스텔 같은 단기 월세 집을 구할 때는 다방과 같은 어플의 이용도가 높으며, 전세 매물을 알아 볼때는 네이버 부동산을 많이 이용한다고 분석되고 있습니다. 부동산 어플의 특징으로는 집을 방문하기 전, Mobile App의 게시된 정보를 사전에 확인 할 수 있다는 점을 가장 크게 들 수 있고, 확인이 필요한 곳의 거리가 멀 경우 다양하고 유용하게 이용되고 있습니다. 또한 직접 방문해서 중개사를 따라다니는 것보다 조금 더 유연하며, 자유롭게 집을 확인하고 고를 수 있습니다.

부동산 어플 이용요령

부동산을 알아볼 때, 옛날 방식대로 직접 거래를 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부동산 직거래로 유명한 ‘피터팬의 좋은 방 구하기’나 그 외 동네 커뮤니티를 통해 직접 개인 간 거래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와 같은 직거래는 실 매물 가격이 시세보다 저렴한 경우가 있습니다. 그 이유는 보통 개인 매물의 경우, 급하게 이사를 가야 해서 원룸 오피스텔을 급매로 내놓거나, 건물 주인이 부동산을 중간에 끼지 않고 직접 임대를 내놓은 경우, 그리고 간혹 집을 오래 비워 두는 분들의 매물이 이전의 시세보다 저렴하게 전대차 계약건도 나올 수 있습니다. 직장 때문에 단기로 잠깐 임대하는 분들에게는 나쁘지 않은 거래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많이 알아보기도 하지만, 개인간 거래는 문제 발생시 밥률적으로 보장이 매우 힘들거나 복잡하다는 단점이 존재하기도 합니다.

부동산 어플 연령대별 순위

부동산 어플 사용 순위를 나이대별로 나누어 살펴본 결과, 동일 카테고리에서도 생애 주기에 따라 관심을 갖고 사용하는 App이 다르게 나타났습니다. 20대는 유일하게 ‘다방’ 외에도 ‘직방’, ‘피터팬의 좋은방 구하기’와 같이 원룸·투룸 임대 매매 확인, 직거래 등을 제공하는 어플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였습니다. 반면, 30대 이상은 ‘호갱노노’, ‘네이버 부동산’, ‘청약홈’과 같이 아파트 매매 거래 중심, 혹은 포털과 같이 네임밸류를 갖춘 서비스가 상위권에 자리하였습니다. 연령대에 따라 어플의 특성에 따라 활용 빈도가 달라지며, 그에 따라 트렌드도 변화하는 것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